• HOME
  •   >  
  • 대산신용호
  •   >  
  • 걸어온 길
  •   >  
  • 일제하의 미성년 시절

일제하의 미성년 시절

대산선생이 향리를 떠나 중국대륙으로 향한 것은 20세 때인 1936년이었다.

친지의 호의와 연줄로 혈혈단신 만두 대련(大連)으로 간 대산선생은 초지 그대로 수학의 길을 걸었다.
집안 어른이자 애국지사인 신갑범(愼甲範) 선생의 도움으로 이육사(李陸史) 등 적잖은 애국지사들의 지우(知遇)를 얻게 된 것도 그 시절이었다.
이들 애국지사들과의 교류와 지도로 대산선생은 목적과 목표를 더욱 확고하게 인식하는 투철한 소신의 청년으로 성장해갔다.
대산선생은 대련에서의 학업을 중단하고 愼, 李 양지 사를 따라 북경으로 갔으며, 대산선생이 그토록 갈망하였던 중국의 화북대학, 북경대학에 합격하면서도 진학계획마저 포기하였다. 이미 조국광복이라는 민족공동의 목표 앞에 면학에만 몸담고 있을 수 없다는 실천적 가치관이 있었기 때문이다.
미곡 장사를 통해 남은 이윤은 독립운동 자금이 되었고, 이렇게 직˙간접적으로 독립운동을 지원하던 대산선생은 1944년 투철한 민족관과 인생관을 깨우치게 한 양지 사가 일제에 피검, 투옥 후 무참히 학살당하는 현실을 보면서 한동안 허탈감에 고통을 받기도 하였지만, 대산선생 역시 경황없는 피신의 길을 헤매야 했다. 그러다가 마침내 북경에서 8·15광복을 맞이했다.

대산신용호